콘텐츠목차

전기로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1130016
한자 電氣爐
분야 정치·경제·사회/과학 기술,문화유산/유형유산
유형 유물/유물(일반)
지역 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영산로 360[오향리 97]
시대 현대/현대
집필자 장윤수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제작 시기/일시 1966년연표보기 - 일본 우라야마(URAYAMA) 제조 주식회사에서 제작
이전 시기/일시 1998년연표보기 - 전기로 부산광역시 남구 신선로 102[감만동 418]에서 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영산로 360[오향리 97]로 이전
문화재 지정 일시 2013년 8월 27일연표보기 - 전기로 등록 문화재 제556호로 지정
현 소장처 철 박물관 - 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영산로 360[오향리 97]
원소재지 동국 제강 부산 공장 - 부산광역시 남구 신선로 102[감만동 418]
성격 제강 시설
재질 철|내화 벽돌
소유자 철 박물관
관리자 철 박물관
문화재 지정 번호 등록 문화재 제556호

[정의]

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오향리 철 박물관에 있는 현대 제강 시설.

[개설]

전기로 는 1966년 국내 최초로 동국 제강 부산 공장에서 국내에 최초 도입하여 제강 시대의 막을 연 유물이다. 바깥쪽은 철판이고, 안쪽은 내화 벽돌로 되어 있어 열에 견딜 수 있게 만들어졌다. 1998년 철 박물관으로 이전되었고, 2013년 8월 27일 등록 문화재 제556호로 지정되었다.

[형태]

전기로 제강 과정에 따른 일련의 설비인 대형 파쇄추, 전기 마그네트, 전기로, 슬래그박스, 후크, 레이들, 턴디시, 몰드 튜브 등이 보존되어 야외에 전시 중이다.

[특징]

1963년 일본 우라야마(URAYAMA) 제조 주식회사에서 제작하여 동국 제강 부산 공장에 설치된 15t 규모의 아크 전기로(Electric Arc Furnace)이다. 1966년 가동을 시작하여 1980년까지 철을 제조하였다.

[의의와 평가]

1966년 처음 가동을 시작하여 1980년까지 15년간 140만여 t의 철을 생산하였는데, 이는 경부선 철도를 60번이나 건설할 수 있는 양이다. 1960년대 우리나라 근대화 산업을 견인한 철강 산업의 시초가 되는 산업 시설물로 중요한 가치가 있다.

[참고문헌]
  • 문화재청(http://www.cha.go.kr)
  • 음성군청(http://www.eumseong.go.kr)
  • 철 박물관(http://www.ironmuseum.or.kr)